UPDATED. 2021-04-12 17:32 (월)
셀트리온, 코로나19 예방적 항체치료제 임상 포기
셀트리온, 코로나19 예방적 항체치료제 임상 포기
  • 전완수 기자
  • 승인 2021.02.25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셀트리온
출처=셀트리온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셀트리온이 정부 지원을 받아 진행하던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의 예방 임상시험을 중단한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봉민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신약개발사업, 2020년 2차 선정과제 협약 포기의 건’에 따르면 셀트리온이 렉키로나에 이어 진행하던 예방적 항체치료제의 임상을 포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지난해 8월과 11월 두 차례에 거쳐 셀트리온의 항체치료제 개발에 총 317억원을 지원했고, 1차 과제였던 항체치료제는 올해 2월 5일, 식약처의 치료제 허가를 받아 지난주 17일부터 사용에 들어갔다.

반면, 2차 선정과제였던 예방적 항체치료제 개발은 사업이 선정된지 한 달이 안된 지난해 12월 중순에 정부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에 포기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셀트리온이 제기한 포기 사유는 글로벌 제약사들의 백신개발과 국가봉쇄 등으로 임상실험 참여자 모집의 어려움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정부의 임상지원을 받아 개발 중인 치료제는 녹십자와 대웅제약 두 곳으로 긴급 허가승인을 위한 임상 2상 완료시점이 각각 올해 8월과 9월로 계획돼 있다.

전봉민 의원은 “정부가 수천억의 예산을 투입해 코로나19 국내 치료제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개발이 시급한 중증환자용 치료제가 개발되지 못하고 있다”면서 “정부가 추가로 있을지 모를 코로나19 재확산에 대비해 더욱 체계적인 지원계획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