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15:31 (금)
윤증현 "한은·정부, 같이 갈 필요 없다"
윤증현 "한은·정부, 같이 갈 필요 없다"
  • 뉴스토마토
  • 승인 2009.06.15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토마토 장한나기자]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이 경기 저점 판단과 관련 한국은행과 정부가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는데 대해 "한은과 정부가 반드시 같이 갈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15일 기자들과 만나 한은이 2분기에 전기대비 2%정도 성장할 것으로 본다는 입장을 밝힌데 대해 "전기 대비 플러스가 되더라도 여전히 전년 동기 대비 마이너스가 될 것"이라며 "어떻게 경기회복이 됐다고 말할 수 있겠느냐"고 경기회복에 대해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
 
이어 그는 "중앙은행이 스스로 입장을 택하는 것은 가능하다"며 "한은과 정부가 반드시 갈 필요는 없고 한쪽에서 보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윤 장관은 "취임 당시 두려움 속에 공직 복귀를 결정했다고 했는데 여전히 그렇냐"는 질문에는 "지금이 더 두렵다"며 "리스크가 그 정도로 크다는 뜻은 아니지만 경제 외적인 부분 등 어찌할 수 없는 변수가 많다"고 설명해 뉘앙스를 남겼다.  
 
최근 경기가 호전돼 리먼 브러더스 사태 이전으로 회복됐다는 의견이 나오는데 대해서도 윤 장관은 "1분기가 (전년 동기 대비) -4% 이상 성장률이 나왔고 고용도 마이너스인 상황에서 말이 안된다"며 "사람들의 착시현상 일 뿐"이라고 강하게 부정했다.
 
윤 장관은 또 대통령 전용기 예산편성과 관련해서는 "안 하기로 한 것 같다"며 "사는 것이 더 싸다고 보는 것 같으나 예산 배정이 안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뉴스토마토 장한나 기자 magaret@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기업체감경기 '찔끔' 상승.."여름 다 지나가겠네"
▶4월 경상수지 42.8억弗 흑자(상보)
▶4월 경상수지 42.8억弗 흑자
▶은행 수신금리 사상최저 경신..연 2.88%
▶(北 핵실험 강행)정부 "금융시장 안정 회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