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5 13:58 (일)
현대백화점, 4분기 부진 털고 올해는 ‘호실적’ 기대
현대백화점, 4분기 부진 털고 올해는 ‘호실적’ 기대
  • 남인영 기자
  • 승인 2019.02.08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현대백화점
출처=현대백화점

[시사브리핑 남인영 기자] 현대백화점에 대해 지난해 4분기 면세점 부문이 예상보다 큰 적자를 기록했지만 매출 흐름이 좋아 길게 보면 긍정적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8일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현대백화점은 총매출 1조6807억원, 순매출 5310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 7% 증가했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98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 감소하며 시장 예상치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박신애 KB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11월 개점한 면세점 영업적자가 256억원으로 예상보다 컸는데, 송객수수료 및 광고판촉비 부담 때문으로 파악된다”고 진단했다.

KB증권은 올해 현대백화점 면세점 총매출액은 5940억원, 순매출액은 5049억원, 영업적자는 627억원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박 연구원은 “면세점 흑자전환까지 2년 이상 시간이 소요될 수도 있지만 올해 매출 성장이 지속되면서 적자 폭은 눈에 띄게 축소될 것”이라면서 “백화점은 고성장세에 비용절감 노력까지 더해져 호실적을 나타낼 것”이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